Pinterest
NewsLetter DailyWeekly
 
My HanCinema | Sign up, Why ? Your E-mail   Password    Auto| Help
HanCinema :: The Korean Movie and Drama Database, discover the South Korean cinema and drama diversity Contact HanCinema HanCinema on TwitterFaceBook HanCinema PageHanCinema on Twitter

Go Hyun-jung Named Best TV Star

2009/12/17 | 1501 views | Permalink | Source

By Cho Jae-hyon
Staff Reporter

Actress Go Hyun-jung has been named the top TV star of the year in a poll, for her role in MBC TV's hit period drama "Queen Seon-deok".

Korea Gallup said Thursday that 34.8 percent of the 1,726 respondents chose Ko as the year's best actor, beating other top stars in the poll of viewers aged 13 and older. Trailing Ko were heartthrob Lee Byung-hun and actress Kim Tae-hee, stars of KBS TV's "IRIS", who garnered 20.5 and 16.3 percent of the votes, respectively.

The results of the survey underline the fact that Ko is enjoying a career renaissance. Ko quit acting at the peak of her career in 1995, after marrying Shinsegae Group CEO Chung Yong-jin. She returned to acting in 2005 with the SBS TV series "Spring Days" in the wake of their divorce.

Ko, who played "Mishil" in "Queen Seon-deok", played a key role in making the period drama the year's most viewed TV series with an average audience rating of 35.3 percent. The drama suffered a sharp drop in viewership after Mishil met her demise, with the rating now hovering at 34 percent from its peak of 44.9 percent in October.

Ko, the heroine of the popular 1995 TV series "Sandglass", re-emerged as a top actress for her role as Mishil.

The research institute said Ko was popular among those in their 30 and 40s, while Lee and Kim received strong support from 20-somethings. Lee Yo-won, the heroine of "Queen Seon-deok", took the fourth place with 8.4 percent of the votes.


고현정 올해 최고 탤런트

MBC 월화 사극 '선덕여왕'의 미실 고현정이 올해를 빛낸 최고 탤런트로 뽑혔다.

여론조사회사인 한국갤럽은 지난 11월 12일부터 19일 간 전국 만 13세 이상 남녀 1726명을 대상으로 '올해를 빛낸 최고의 탤런트는?'이란 주제의 설문 조사에서 고현정이 총 34.8%의 지지를 받아 영예의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2위는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 2TV 수목 미니시리즈 '아이리스'의 이병헌이 차지했다. 3위 역시 '아이리스'의 김태희가 뽑혔다. 김태희는 '아이리스'에서 액션신도 마다 않는 프로파일러 역을 연기하고 있다.

고현정은 '선덕여왕'에서 신라 시대 최고 여성 권력자 미실을 열연해 `선덕여왕'이 평균 35.3%의 시청률로 올해 최고의 인기 드라마로 자리매김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지난 10월 44.9%까지 올랐던 이 드라마의 시청률은 미실이 죽음을 맞이한 뒤 34%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고현정이 연기의 새로운 르네상스를 맞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고현정은 지난 1995년 정상에 있을 때 신세계 그룹 정용진 CEO와 결혼하면서 연기를 중단했다. 그녀는 이혼 후 2005년 SBS의 `봄날'로 연기를 재개했다.

한국갤럽은 고현정이 30대와 40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반면, 이병헌과 김태희는 20대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선덕여왕'의 여주인공 이요원은 8.4%로 4위를 차지했다.

Attention You're reading the news with potential spoilers, make them spoiler free, dismiss


 

 

 Previous news

Subscribe to HanCinema Pure to remove ads from the website (not for episode and movie videos) for US$0.99 monthly or US$7.99 yearly (you can cancel anytime). The first step is to be a member, please click here : Sign up, then a subscribe button will show up.

Settings

Remove ads

Sign up

Sharing

Activate

Spoilers

Visible, hide

Learn to read Korean in 90 minutes or less using visual associ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