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terest
NewsLetter DailyWeekly
 
My HanCinema | Sign up, Why ? Your E-mail   Password    Auto| Help
HanCinema :: The Korean Movie and Drama Database, discover the South Korean cinema and drama diversity Contact HanCinema HanCinema on TwitterFaceBook HanCinema PageHanCinema on Twitter

Museum to display 49 maps to support East Sea, Dokdo

2012/05/26 | 740 views | Permalink | Source

By Kim Bo-eun

The National Map Museum is to display various maps from foreign countries which have the East Sea and Dokdo marked on them, starting Friday.

The exhibition will show 49 original maps of the East Sea and Dokdo from Japan, the United Kingdom and France at the museum,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ation and Maritime Affairs said Wednesday.

There will be a map which shows that even Japanese charts marked the disputed waters as the "Sea of Joseon". Japanese maps that existed prior to the first edition of the world's official marine chart created by the 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zation (IHO) in 1929, during Japan's colonial rule of Korea, verify this.

A map created in 1810 during the Edo Period in Japan marked the body of water bordered by Korea, Japan and Russia as the "Sea of Joseon".

Other maps drawn up by the Japanese in 1850 and 1863 respectively have marked Ulleungdo and Dokdo as Korean territory.

Western maps made during the 18th and 19th centuries also recognize the waters belonging to Korea.

"The Empire of Japan" map created in 1794 in England has the "Corean Sea" marked on it, and also indicates Ulleungdo and Dokdo as Korean territory.

L'Asie, a French map originating from the mid to late 1800s has the disputed waters marked as Mer de Coree (Sea of Corea).

A map of Joseon drawn up in 1735 by D'Anville, a French cartographer, which was the first Western map of Korea, classified the two disputed islets as Korean land.

"Although the 18th IHO general meeting did not accept marking the waters as both the East Sea and the Sea of Japan, we are hosting this exhibition to promote the fact that our assertion over the waters and islets is valid", said an official.

'한국해 표기' 동서양 古지도 49점 공개

국토해양부는 25일부터 국토지리정보원 지도박물관에서 '동해·독도 고지도 기획전'을 열어 한국해와 독도를 표기한 동서양 고지도 중 사료적 가치가 높은 원본 49점을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한국해와 독도를 표기한 일부 고지도 사본이 소개된 적은 있으나 일본·영국·프랑스 등에서 제작한 다양한 형태의 원본을 다수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특히 일제 식민지배하인 1929년 국제수로기구(IHO) 세계공식해도 초판에 '일본해'로 단독표기하기 전까지는 일본도 '조선해'로 표기했음을 보여주는 관찬(관에서 제작) 세계지도 등도 공개된다.

1810년 에도막부가 제작한 세계지도 신정만국전도(新訂萬國全圖)는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했다. 1850년 제작된 본방서북변경수륙략도(本邦西北邊境水陸略圖)도 동해를 '조선해'로 명시하고 울릉도(莞陵島)와 독도(千山島)도 표기하고 있다.

1863년 편찬된 일본백과사전 강호대절용해내장(江戶大節用海內藏)에 수록된 조선국도(朝鮮國圖)는 울릉도(爵陵)와 독도(子山島)를 조선의 영토로 표기하고 있다.

18~19세기에 제작된 영국, 프랑스 등 서양의 고지도 역시 동해를 '한국해'로 기록했다.

1794년 영국에서 제작한 일본전도(THE EMPIRE OF JAPAN)는 동해를 '한국해(COREAN SEA)'로, 울릉도와 독도를 한국의 영토로 표기하고 있다. 18세기 중후반 프랑스에서 제작된 아시아 지도(L'ASIE) 역시 한국해(MER DE COREE)로 적었다.

1735년 프랑스 지도학자 당빌이 제작한 중국통사IV에 수록된 조선왕국전도는 서양에서 제작된 최초의 조선전도로 울릉도와 독도를 조선의 영토로 분류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18차 국제수로기구(IHO) 총회에서 동해·일본해 병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았지만 우리의 주장이 타당함을 대내외에 홍보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이번 기획전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bkim@koreatimes.co.kr

Attention You're reading the news with potential spoilers, make them spoiler free, dismiss


 

 

 Previous news

Subscribe to HanCinema Pure to remove ads from the website (not for episode and movie videos) for US$0.99 monthly or US$7.99 yearly (you can cancel anytime). The first step is to be a member, please click here : Sign up, then a subscribe button will show up.

Settings

Remove ads

Sign up

Sharing

Activate

Spoilers

Visible, hide

Learn to read Korean in 90 minutes or less using visual associations